• BOOKS♬
  •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하야마 아마리-

  • Profile
    • *.31.6.102
    • 2022.05.03 - 13:50 2022.05.03 - 13:50  985

1.jpg

 


"가진 게 없다고, 할 수 있는 것까지 없는 건 아니다."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中-하야 마 아마리-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에서 가장 마음에 남는 구절이다.

이 책은 삶을 살아가는데 목표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말하고 있다. 목적 없는 삶이 얼마나 위험한 일이고,

무의미한 삶인지를 깨우쳐주고 목표를 통한 인생의 가치와 보람을 알게 해준다.

목표가 없다는 것은 죽은 것과 같으며, 그 삶이 얼마나 무의미하고 시간을 낭비하는 일인지 알아야 한다.

이 책은 주인공 아마리란 인물이 현실을 비관하며 죽기로 결심하였으나 죽기 전 한 가지 목표를 설정함으로써,

그녀가 그 목표로 인해 삶이 변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목표가 생기자 계획이 만들어지고,

계획을 현실화시키려다 보니

전에 없던 용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中-하야 마 아마리-


이 책이 하고 싶은 말을 잘 요약해 놓은 구절인지 싶다.

이렇듯 도움이 될만한 내용도 많으면서도 참으로 재미있게 쓰인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을 짬짬이 읽는 동안 뒤 내용이 굼금하여 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하며 시간 가는 줄을 모르고 빠져들었다.

재미있어 읽다 보면 머릿속에 강렬히 남을 단어들과 반성.

사회에 첫발을 디딜 때만 해도 장대한 꿈이 있었는데 어느덧 현실에 안주하며 무의미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나를 발견하게 되고, 꿈은 어디로 갔는지 찾을 수가 없음을 알게 되는 책.


"평생의 꿈을 가로막는 건 시련이 아니라 안정인 것 같아.

현재의 안정적인 생활을 추구하다 보면 결국

그저 그런 삶으로 끝나겠지."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中-하야 마 아마리-

www.woobi.net

welcome

0
0
  • 이 게시물을..
댓글 쓰기 에디터 사용하기 닫기